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사 분류 > 전원주택 > 목조/통나무
[창녕 경량목조주택]아름다운 정원과 마을을 향한
2017년 7월 1일 (토) 00:00:00 |   지면 발행 ( 2017년 7월호 - 전체 보기 )

아름다운 정원과 마을을 향한
창녕 경량목조주택

중부내륙고속도로 남지나들목을 벗어나자마자 강변마을을 스치듯 지나쳐 산골마을로 접어드는 길은 청량하기만 하다. 오뉴월 햇살을 머금은 산과 들 그리고 이제 막 모내기를 마친 논은 더할 나위 없이 푸르다. 한복 치마를 다소곳하게 늘어뜨린 듯한 산자락에 안길 무렵 몇몇 주택들 사이로 이국의 정취를 물씬 풍기는 주택이 모습을 드러낸다. 경남 창녕군 남지읍 학계리의 도초산자락에 들어선 프로방스풍의 경량 목조주택이다. 주택과 한데 어우러진 수목과 화초, 바위, 연못… 눈이 호사스러울 정도다. 서유구가 《임원경제지》에서 “인가에는 반드시 수목이 푸르고 무성해야 한다”고 한 말은 모름지기 이를 일컫는 것 같다.

김경한 기자  |  사진 윤홍로 기자 

HOUSE NOTE
DATA
위치 경남 창녕군 남지읍 학계리
지역/지구 자연녹지지역, 자연취락지구
건축구조 경량목구조
대지면적 1,931.00㎡(585.15평)
건축면적 96.45㎡(29.23평)
건폐율 5.00%
연면적 148.91㎡(45.12평)
1층 96.45㎡(29.23평)
2층 52.46㎡(15.89평)
용적률 7.71%
설계기간 2016년 4월 ~ 5월
공사기간 2016년 5월 ~ 8월

MATERIAL
외부마감 지붕 - HDR, 스페니쉬 기와
          외벽 - 스타코 플렉스, 고파벽돌
          데크 - 방부목
내부마감 천장 - 삼나무 루버, 실크벽지
          내벽 - 미송 루버, 실크벽지
          바닥 - 강마루
단열재 지붕 - 크나우프 인슐레이션 R-30
          외단열 - 비드법 보온판 50T
          내단열 - 크나우프 인슐레이션 R-19
계단실 디딤판 - 멀바우 집성 원목
          난간 - 원목
창 호 엔썸 시스템 창호
현 관 우드플러스
조 명 무궁화조명
위생기구 대림
설계 및 시공 계림종합건설 1600-0488 www.kaelim.co.kr
1층 평면도
2층 평면도

경남 하동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건축주 신치덕(70) 씨에게 창녕 주택은 오랜 객지 생활의 마침표인 셈이다.

“10년 전부터 노년을 전원에서 보내려고 부지를 찾아 직장에서 가까운 남해 쪽으로 많이 다녔어요. 그러던 중 문득 낯선 곳에서 낯선 사람들과 이웃하며 지내느니 오랜 친구가 많이 있는 고향이 낫겠다 싶더군요. 그래서 고향에다 주택을 새로 지은 거예요.”

창녕 주택은 본채와 별채로 이뤄져 있다. 예전 고향집이 있던 대문 우측에 들어선 아담한 주택이 별채로 지인들을 위한 게스트하우스다. 그리고 가깝게는 정원을, 멀게는 마을을 한눈에 바라보도록 2m 정도 높이의 석축 위에 앉힌 프로방스풍의 주택이 본채다. 건축주의 선친이 조성했다는 석축, 이를 두고 선견지명이라고 하는 것일까. 그 덕에 건축주는 고향으로 돌아와 별도의 성토 작업 없이 부지를 평탄하게 다진 후 주택을 앉혔다.

건축주가 경량 목구조를 선택한 이유는 튼튼하고 아름다우면서 겨울엔 따듯하고 여름엔 시원하다는 점 때문이다. 설계·시공사는 부지에서 가깝고 시공 실적이 풍부하며 맘에 드는 주택 모델이 많은 계림종합건설로 정했다.
거실에서 바라본 정원의 수목이 푸르고 무성하다. TV를 배치한 벽면의 아트월은 밝은 베이지색 톤인 터키석 트라버튼으로 마감해 주변 나무색과 조화를 이룬다. 
주방/식당은 배경색을 깔끔한 화이트 톤으로, 포인트 색을 원목 느낌의 노란색 계열로 계획했다. 삼나무 루버로 포인트를 준 주방 천장은 이중반자 구조로 시공했다.
안방에 배치한 고가구와 삼나무 이중반자, 우물정자 조명이 전통 한옥에 머무는 듯 포근한 분위기로 이끈다.
계단실 정면에 창호를 내고 벽면에 아기자기한 소품을 비치해 오르내리는 재미가 있다.
2층 복도에서 바라본 거실. 천장을 오픈해 1층에 머무는 건축주와 2층에서 지내는 손님의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다.
(위 세개의 사진)2층 계단을 오르면 바로 앞뒤로 서재와 게스트룸이 있다. 2층은 아들 내외나 친구들이 왔을 때 독립적으로 머물 수 있는 공간이다.
2층 화장실은 습기 조절이 가능하도록 천장을 미송루버로 마감했으며, 반신욕을 즐기는 건축주를 위해 히노끼 욕조를 설치했다.

아름다운 정원을 향한 공간 배치
창녕 주택의 터는 남향받이 부정형으로 후면의 경사지와 전면의 평지가 공존하며 일조, 조망, 통풍, 프라이버시 등 이렇다 할 장애요인이 없는 전형적인 농촌형 입지다. 건축주가 주택을 계획할 때 설계·시공사에 요구한 사항은 향후 조성할 푸른 정원을 집 안 어디에서든 내다볼 수 있을 것, 북측의 산세山勢와 어울리는 경사지붕 구조에 스페니쉬 기와를 얹을 것, 외벽은 지붕과 조화를 이루도록 상부엔 아이보리색 스타코로 마감하고 하부에서 2층 테라스 공간까지 흑색 파벽돌로 안정감 있게 감싸 포인트를 줄 것 등이다.

건축주는 “고향에 주택을 짓기로 결심한 후부터 줄곧 월간 전원주택라이프를 구독하고 전원주택 관련 전시회를 참관했다”면서, “건축에 필요한 다양한 지식을 쌓으면서 충분한 사례와 샘플을 확보하다 보니 설계·시공사와 세밀한 부분까지 의사전달이 수월해 주택을 순탄하게 지었다”고 한다.

주택은 정원과 마을이 한눈에 바라보이도록 남서향으로 배치한 형태다. 이로 인해 1층 안방과 거실, 식당 그리고 2층 서재와 테라스에서의 전망이 빼어나다. 중앙에 자리한 거실은 개방감을 주면서 고창으로 집 안 깊숙이 자연광을 끌어들인 오픈 천장 구조다. 한편, 각 실 본연의 기능에 충실해 거실과 주방/식당 공간을 분리하고 주방과 식당도 앞뒤로 배치한 점이 눈에 띈다. 별채인 게스트하우스가 있고 2층에 게스트 룸을 배치했음인지 안방엔 침실과 드레스룸, 파우더룸만 있다. 그 대신 1층 화장실은 각 실에서 접근하기 쉬운 곳에 자리한다. 거실과 식당에선 시스템 창호를 통해 외부 휴식 공간인 데크와 우측의 연못 그리고 정자로 수월하게 이동할 수 있다.

간결한 동선으로 현관 앞에 배치한 계단실 정면에 창호를 내고 벽면에 아기자기한 소품을 비치해 오르내리는 재미가 있다. 계단실 및 2층 복도 하부에 창고와 화장실, 다용도실을 배치함으로써 공간 활용도를 높인 구조다. 2층엔 계단실 전면에 가족실과 작은 테라스가, 그 좌측에 앞뒤로 건축주의 서재와 게스트룸이 있다. 그리고 우측 복도엔 히노끼 욕조를 설치한 공용 화장실이 있다. 테라스는 건축주의 자랑거리인 정원을 손님들과 공유하는 공간이자, 1층 현관에선 출입 시 차양 역할을 한다.

건축주가 고향에서 정원을 가꾸면서 자연과 더불어 여유롭게 살고자 한 바람은 집 안 곳곳에도 배어 있다. 삼나무 루버와 홍송 보를 노출시킴으로써 삼림욕 효과와 전통 가옥의 아름다움을 살린 이중 반자 구조의 거실 천장, 나무색과 은은하게 어울리는 밝은 베이지 톤으로 습기 제거와 탈취 효과가 빼어난 터키석 에코트라버튼으로 꾸민 아트월, 거실과 마찬가지로 삼나무 루버로 디자인한 이중 반자 구조의 안방과 주방·식당 천장, 습기 조절이 가능한 미송 루버로 마감한 욕실 천장 등이 그러하다.

*
건축주의 주택 관련 내공과 좋은 주택은 비례한다. 요즈음 예비 건축주들이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주택 관련 정보를 수집하는 이유다. 창녕 주택의 건축주가 그러한데, 설계·시공사는 “주택 건축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건축주를 만나서 디테일한 요구 사항을 바탕으로 설계했으며, 이는 시공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임으로써 공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었다”고 한다.

소나무, 향나무, 단풍나무, 이팝나무, 수국 등 정원을 가꾸느라 여념이 없는 창녕 건축주. “날이 너무 가물어 잔디를 밟으면 푸석푸석하다”면서, “서둘러 지하수를 파서 연못에 물을 대 물레방아도 돌리고 물고기도 기르고, 그 물로 정원에 물도 줘야겠다”고 한다. 노년을 푸른 자연과 더불어 보내기 때문일까. 전원에서 할 일이 만만치 않아 보이는데 창녕 건축주의 얼굴엔 웃음이 가득하다. 올봄에 담근 과일주가 어서 익어 친구들과 정원을 감상하며 잔을 기울일 날을 기다리는 것일까.
2m 정도의 석축 위에 주택을 앉힌 덕분에 현관을 열면 정원과 마을이 한눈에 보인다.
(위 두 개의 사진)
외벽은 스페니쉬 기와와 조화를 이루도록 상부는 아이보리색 스타코로 마감하고, 하부는 주택 외관에 안정감을 주기 위해 흑색 파벽돌로 감쌌다. 데크 위에 각종 화분과 함께 수석을 둬 자연의 풍성함을 끌어들였다.
넓은 부지에 주택을 앉힌 만큼 주차 공간(3대)을 많이 확보했다. 대문 너머 보이는 주차장에 딸린 건물은 게스트룸이다.
건축주는 주택 옆에 작은 연못과 계곡을 만들었다. 가뭄이 지나면 이곳을 지하수로 채워서 물고기도 키우고 물레방아도 돌릴 계획이다.

<Country Home News>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태그 : 창녕 경량목조 정원 산골마을 연못
이전 페이지
분류: 목조/통나무
2017년 7월호
[목조/통나무 분류 내의 이전기사]
(2017-07-01)  [강화도 목조주택] JTBC 내 집이 나타났다 강화도 중목구조주택
(2017-07-01)  [서초 목조주택] 복사 냉난방 적용 에너지 스마트 홈 서초 경량목조주택
(2017-07-01)  [판교 중목구조주택] 가족의 일상에 생기를 불어넣는 주택
(2017-06-01)  [대전 목조주택] 자연과 함께 거닐며 사색하는 집, 대전 소유정逍悠停
(2017-06-01)  [밀양 목조주택] 자연과 사람을 잇는 프로방스풍의 밀양 경량목조주택
[관련기사]
[광교 목조주택] 담과 가벽이 만들어 낸 중정, 광교 경량 목조주택 (2017-08-01)
[서초 목조주택] 복사 냉난방 적용 에너지 스마트 홈 서초 경량목조주택 (2017-07-01)
[충주 경량목조주택]모던스타일 소형 세컨드하우스 (2017-07-01)
[진주 경량목조주택]알차고 꼼꼼한 공간 디자인 (2017-07-01)
[HOME & GARDEN] 오감만족 정원을 찾아서, 양평 그린망고카페 (2017-07-01)
[밀양 목조주택] 자연과 사람을 잇는 프로방스풍의 밀양 경량목조주택 (2017-06-01)
[실내정원]쾌적한 우리집 만들기 (2017-06-01)
[VERANDA GARDEN] 테마가 있는 베란다 텃밭 가꾸기 (2017-05-01)
[용인 목조주택] 어린왕자를 위한 여덟 번째 별, 용인 경량목조주택 (2017-05-01)
[용인 경량목조주택] 일터와 전원생활을 더하다! (2017-04-01)
전원주택 (4,179)
황토/한옥 (318)
목조/통나무 (739)
철근콘크리트 (218)
스틸하우스 외 (265)
건축정보 (1,446)
설계도면 (296)
동영상 (278)
전원주택단지 (101)
특집/기타 (518)
펜션/카페 (238)
전원생활 (659)
정원 (245)
분류내 최근 많이 본 기사
[충주 경량목조주택]모던스타...
[강화도 목조주택] JTBC 내 ...
[진주 경량목조주택]알차고 ...
[안동 목조주택] 아내의 건강...
[서초 목조주택] 복사 냉난방...
[판교 중목구조주택] 가족의...
[장성 통나무주택] 목향 가득...
[완주 목조주택] 첫눈에 반한...
[잘 지은 집] 아이를 위해 지...
[파주 목조주택] 소나무 숲...
과월호 보기:
상호/대표자 : 전우문화사/노영선  |  사업자등록번호 : 105-41-608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4-01800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마포 라00108  |  주소 : 서울 마포구 성산로 124, 6층 (성산동,덕성빌딩)
TEL: 02-323-3162~5  |  FAX: 02-322-8386  |  이메일 : webmaster@countryhome.co.kr
입금계좌 : 기업은행 279-019787-04-0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윤홍로 (02-322-1201)

COPYRIGHT 2013 JEONWOO PUBLISHING Corp.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회사소개  |  매체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사업자정보확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전우문화사